막달 언제 병원에 가야 하나요? 출산 징후는?

막달에는 우리 아기가 언제 나올까 계속 긴장 상태인 경우가 많죠? 특히 37주 이상으로 정상분만 시기가 되면 언제 아기가 나올지 모르기 때문에 멀리 가기도 망설여지고 출산 징후가 있지는 않은지 살펴보게 되는데요. 오늘은 우리 아이가 나오겠다고 주는 신호! 출산 징후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산 징후

출산이 임박했음을 알리는 출산 징후는 크게 이슬, 진통, 양막 파수로 정리할 수 있는데요. 각각의 내용을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슬 비침

출산이 임박하면 이슬이 비칩니다. 이슬은 자궁 경부가 열리기 시작하면서 경부를 막고 있는 조직과 혈액, 분비물이 나오는 것인데요. 갈색 혈흔이나 선홍색 혈이 비치는데, 일반 출혈과 달리 끈적한 점액질로 생리 시작할 때 냉과 비슷한 질감입니다. 자궁 경관이 열리고 태아를 싸고 있는 양막과 자궁벽이 분리되면서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양이 많지 않기 때문에 간혹 모르고 지나가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 깊게 봐주세요.

이슬이 비치면 바로 병원에 가야 하나요?“하고 질문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이슬이 비치는 자체로 출산을 하지는 않고 출산 시작 신호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래도 불안하시다면 병원에 연락해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이슬은 출산이 임박했다는 신호로 대게 3~4일 이내에 진통이 옵니다. 이슬이 없이 진통이 바로 올 수도 있습니다.

진통(자궁수축)

규칙적인 수축 현상이 등 밑부분~배까지 나타나는데요. 이는 산도를 통해 태아가 나오기 쉽도록 하기 위해서 자궁이 수축하기 때문입니다. 개인에 따라 느끼는 정도나 부위가 다를 수 있습니다. 가진통과 진진통을 구분하고 진진통의 간격이 짧아졌을 때 병원을 가야하는데요.

가진통은 배가 불규칙하게 당기는 통증입니다. 생리통과 같이 아랫배가 싸르르하게 아프거나 아기가 배가 훅 붙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불규칙적으로 생긴다면 가진통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게 가진통일까 진진통일까?” 헷갈린다면 가진통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진진통은 “이게 진진통이구나”하고 느낀다고 해요. 또 자궁 수축의 빈도와 강도에 변화가 없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다만 헷갈린다면 병원에 연락하여 확인하시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입니다.

진진통은 규칙적인 간격으로 일정하게 진통이 옵니다. 태아를 산모의 자궁경관으로 밀어내어 자궁경관이 팽창하고 열리는 데 도움을 주는 건데요. 보통 30초~1분 간 지속되었다가 없어지고, 일정 시간 후에 또 생겼다가 없어지는 식입니다. 가진통은 누워있거나 휴식을 취하면 없어지는 반면, 진진통은 걷거나 쉬어도 없어지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또 시간이 지날수록 자궁수축의 빈도, 강도, 시간이 점차적으로 증가합니다.

진진통이 시작되면 진통의 간격을 재야하는데요. 일단 편안한 자세로 누워서 간격을 측정합니다. 요즘은 진통 어플을 많이 사용하시더라구요. 진통이 시작되면 버튼을 누르고 또 다음 진통이 시작될 때 버튼을 눌러주면 됩니다. 그러면 전 진통과 그 다음 진통 사이의 간격을 알 수가 있는 것이죠.

진통 간격이 긴 경우에는 자궁이 많이 열리지 않아 병원에 가도 다시 집으로 돌려보내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진통 간격을 체크하셨다가 초산모는 4~5분 간격, 경산모는 10~15분 간격으로 진통이 오면 병원에 가시면 됩니다. 경산모가 진통 간격이 긴데도 불구하고 병원에 가는 이유는, 경산모는 진통이 시작되고 분만 진행이 빨리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에요. 저희 언니의 경우에도 첫째보다 둘째가, 둘째보다 셋째가 분만 속도가 빨랐다고 해요. 초산모의 경우 진통 시간이 더 길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마음의 여유를 가지시고 때가 되면 병원에 가시면 됩니다.

다만, 진통의 세기나 병원과 집의 거리 등에 따라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진진통이다 싶으면 병원에 연락하셔서 진통 주기를 말씀하신 후 담당 의료진과 상의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병원에서 오라고 하면 싸두었던 출산 가방을 챙겨서 병원으로 가면 됩니다.

출산 가방 리스트가 궁금하신 분은 아래 포스팅을 참고하세요.

양막 파수

양막 파수는 태아와 양수를 싸고 있는 양막이 찢어지면서 양수의 일부가 흘러나오는 것입니다. 양수가 터진다고 하죠? 보통은 자궁구가 열리면서 파수되지만 진통 없이 양수가 먼저 터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갑자기 질에서 따뜻한 물이 왈칵 나온다면 양수가 터진 것입니다. 양수가 터질 때는 화장실 가는 것과는 다른 느낌이에요. 화장실은 “마렵다”라는 느낌이라면 양수는 내 의지와 상관없이 흐릅니다. 움직일 때마다 양수가 새기도 하구요.

양수가 터진 경우에는 감염의 위험 때문에 48시간 내에 분만을 해야 하기 때문에 현재 진통유무에 상관없이 깨끗한 거즈나 위생 패드를 댄 다음 즉시 병원으로 갑니다. 보통 감염의 위험으로 양수가 터진 후에 씻는 것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양수가 터졌는데도 병원에 가지 않으면 위험한 상황이 생길 수 있으니 반드시 바로 병원에 전화로 통보하시고 병원으로 가셔야 합니다. 파수가 확인되면 염증 방지를 위해 항생제를 투여할 수 있습니다.

보통은 양막 파수 후 24시간 이내에 진통이 생기지만, 자연분만을 원하는데 진통이 시작되지 않고 양막이 파수되었을 경우 유도분만을 시행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 외 출산 징후

아기가 내려감

출산이 임박하면 아기가 내려갔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아기의 머리가 골반 속으로 들어가면서 아기의 전체 위치가 변하는 것인데요. 배의 모양도 육안으로 보기에도 많이 달라집니다. 그 동안 동그란 배 모양이었다면, 아기가 내려갔을 때는 배가 아래로 축 쳐진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이 시기가 되면 숨 쉬기도 편하고, 몸도 비교적 가벼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물론 아기가 내려가지 않았다고 해서 아기가 나오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사람에 따라 아기가 전혀 내려오지 않았는데 다음 날 출산을 하기도 합니다. 만약 자궁 수축이 있으면 아기가 내려오는 것도 금방이지요. 아이가 내려왔느냐, 안 내려왔는냐 보다 자궁 수축 유무가 출산에 영향을 줍니다.

위 주위가 가벼워짐

아기가 밑으로 내려오면서 눌려있던 위장이 부담을 덜 받게 되어 소화가 잘 되고 위 주변이 가벼워진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배가 자주 당김

자궁수축운동이 심해지면 배가 자주 당기게 되는데요. 아랫배가 단단해지는 느낌을 느끼는 빈도가 늘어나게 됩니다. 이것은 브랙스톤 힉스 수축이라고 해서 자궁이 출산을 대비하여 수축 연습을 하는 것입니다. 가진통과 연결된다고 볼 수도 있죠.

태동이 적어짐

이 또한 태아가 내려가면서 움직임이 적어지게 되는 것인데요. 태동을 거의 느끼지 못하기도 합니다. 태동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면 왼쪽으로 잠시 누워 휴식을 취할 수 있습니다. 아니면 단 음식을 먹어볼 수도 있습니다. 만약 그랬는데도 반나절 동안 태아의 움직임이 전혀 없다면 곧장 병원에 가서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빈뇨

아기가 밑으로 내려오면서 엄마의 방광을 계속 누르기 때문에 소변을 자주 봅니다. 밤 사이에도 화장실을 가고 싶은 느낌 때문에 깨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막달에는 숙면을 취하기 어렵기도 합니다. 화장실을 자주 가는 것이 귀찮고 번거로워서 물을 일부러 마시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면 양수가 줄어들어 태아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물은 꼭 충분히 드셔야 합니다.

몸이 부음

출산이 가까워 오면 몸이 잘 붓고 얼굴도 푸석푸석해집니다. 혈액량이 늘어나면서 피가 묽어지고, 커진 자궁이 혈액순환을 방해하기 때문인데요. 몸이 붓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 다리나 팔 등을 마사지 하고 가볍게 샤워하면 좋습니다. 또 L자 다리로 다리를 벽에 기대어 올리고 있거나 베개 위에 올려두는 것도 방법입니다. 만약 정도가 너무 심하다면 임신중독증이나 부종일 수 있으므로 진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오늘은 여러가지 출산 징후들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위에서 말한대로 진통이 초산모 기준 3~5분 가격으로 1시간 이상 지속되거나, 양막이 파수되거나, 이슬이 아닌 출혈이 있는 경우에는 바로 병원에 연락하고 병원에 가야 합니다.

몸의 변화를 잘 살펴보시고 안전하고 건강하게 우리 아기 만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